연합뉴스

서울TV

“괜찮다 아가야”…버스에서 아픈 아이 목격한 승객들 반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경찰청 페이스북 캡처

버스에서 경련을 일으킨 아이를 향해 승객들이 보인 반응이 누리꾼들에게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25일 경찰청 페이스북과 유튜브 채널에는 지난 13일 오후 2시경 경남 거제시의 한 버스 안 폐쇄회로(CC)TV에 찍힌 영상이 공개됐다.

‘세 살 된 아기는 그렇게 버스에서 의식을 잃어갔습니다’라는 설명과 함께 게시된 해당 영상은, 열병이 난 아이를 엄마가 병원으로 데려가는 모습으로 시작한다. 잠시 후, 아픈 아이가 경련을 일으키기 시작하자 놀란 엄마가 아이의 옷을 벗기고서 연신 몸을 닦는다.

이 모습을 걱정스럽게 바라보던 노년의 승객들은 하나 둘 아이와 엄마 곁으로 다가온다. 이들은 당황한 엄마를 진정시키고 버스기사에게 위급 상황임을 알린다. 이때 한 할아버지가 “괜찮다. 괜찮다 아가야”라며 정신을 잃어가는 아이의 손을 꼭 잡아준다.

아이의 엄마와 승객들이 함께 걱정하고 아파하는 사이 다행히 근무 중인 순찰차를 발견하고, 버스 기사는 경찰에게 급히 도움을 요청한다. 아이와 엄마는 그렇게 주변인들의 도움을 받은 덕분에 신속하고 안전하게 병원에 도착해 치료를 받는다.

경찰 측은 영상 속 아픈 아이가 무사히 치료를 받고서 건강을 되찾았다고 전했다.

해당 영상은 현재(27일 오후 10시 기준) 90만 건 이상 조회됐으며 4만 3000건 넘는 공감을 이끌어내며 화제가 되고 있다.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저렇게 좋은 사람들만 넘치는 대한민국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너무나 감동스럽고 훈훈해요”, “아이가 건강해졌다니 다행입니다”라며 안도의 반응을 보였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