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물만 닿으면 힘이 불끈, 신종히어로 ‘빈센트’ 5월 개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화 ‘빈센트’ 스틸컷

물에 닿으면 강력한 힘이 생기는 독특한 히어로 영화 ‘빈센트’가 오는 5월 11일 국내 관객을 찾는다.

주인공 빈센트는 물이 닿으면 힘이 세지는 초능력을 가졌다. 그는 물만 닿으면 맨손으로 벽을 무너뜨리고 한 손으로 차도 번쩍 든다. 다만 다른 히어로들처럼 지구의 평화나 악의 무리 소탕과는 전혀 상관이 없다.

빈센트는 그렇게 자신의 능력을 숨긴 채 여자친구 ‘루시’와 행복한 일상을 보낸다. 그러던 어느 날, 부당한 일을 당한 친구를 돕기 위해 그가 초능력을 발휘하면서 경찰에 쫓기는 신세가 되고 만다.

영화 ‘빈센트’는 쫓기는 히어로와 쫓는 경찰의 추격 장면이 여느 히어로물과는 다르다. 감독이자 주인공을 연기한 토마스 살바도르의 감각적인 연출과 능청스러운 연기가 신선한 즐거움을 선사한다.

토마스 살바도르는 시애틀 영화제, 샌프란시스코 영화제, 시드니 영화제 등 해외 평단에서 먼저 주목받았다. ‘빈센트’를 통해 그는 자신의 반짝이는 재능을 마음껏 선보였다.

눈여겨볼 점은 주인공이 물 밖으로 한 번에 튀어 오르는 장면과 맨손으로 벽을 부수는 초능력 장면 모두 CG 없이 완성했다는 점이다. 이에 대해 감독은 촬영 기법을 비밀로 부쳤다.

프랑스 남부 베르동의 아름다운 호수와 나무가 빼곡한 숲은 여행 욕구를 자극하며 눈을 즐겁게 하는 영화 ‘빈센트’는 지금껏 본 적 없는 새로운 수퍼 히어로 로맨스를 그렸다. 오는 5월 11일 개봉한다. 청소년 관람불가. 78분.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