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이완 맥그리거 주연 & 감독작!…‘아메리칸 패스토럴’ 예고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화 ‘아메리칸 패스토럴’ 예고편의 한 장면.
드림팩트엔터테인먼트 제공.

모든 것을 잃어도 가족만은 지키고 싶었던 한 남자의 이야기를 그린 ‘아메리칸 패스토럴’이 강력한 여운을 남기는 메인 예고편을 공개했다.

‘아메리칸 패스토럴’은 1960년대 말 베트남 전쟁 당시 혼란에 빠진 미국을 배경으로 고통 속에서도 끝내 가족을 지키고자 한 아버지의 이야기를 그렸다.

공개된 예고편은 엄청난 폭발음과 함께 건물이 산산조각나는 테러사건으로 시작한다. 잠시 후 끔찍한 사고와는 상반된 음악에 맞춰 행복한 시간을 보내는 한 가족의 모습이 펼쳐진다.

그러나 평화로운 일상은 곧 반전된다. 차갑게 돌변한 딸의 모습과 상처를 입고 점점 무너지는 부모의 모습은 이들을 파국으로 몰고 간 사건을 궁금케 한다.

여기에 ‘행복은 가장 아름다운 순간 사라졌다’는 카피처럼 폭파테러 사건 용의자로 딸이 지목된다. 이후 딸을 찾아 헤매는 아버지의 절박한 얼굴 뒤로 ‘널 꼭 찾아낼 거야’라는 카피는 어떤 상황에서도 딸을 포기할 수 없는 아버지의 간절한 마음을 담고 있다.

이완 맥그리거는 반정부 운동에 뛰어든 딸의 탈선과 실종으로 절망의 나락에 빠진 아버지 ‘스위드’ 역을 비롯해 이 작품의 감독을 맡았다. 그의 아내 ‘던 드와이어’ 역은 제니퍼 코넬 리가 맡았고 반항적인 딸 ‘메리’ 역은 다코타 패닝이 맡았다.

‘아메리칸 패스토럴’은 1988년 퓰리처상을 수상한 필립 로스의 소설 ‘미국의 목가’를 바탕으로 팔색조 매력을 겸비한 배우들의 연기 앙상블이 감동을 예고한다.

영화 ‘아메리칸 패스토럴’은 오는 5월 개봉 예정이다. 15세 관람가. 109분.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