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사탄에게 시험받는 예수의 고행!…‘광야의 40일’ 예고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광야의 40일’ 예고편의 한 장면.
THE 픽쳐스 제공.

예수의 잃어버린 40일간의 기록을 그린 영화 ‘광야의 40일’ 예고편이 공개됐다.

‘광야의 40일’은 성경에 짧게 기록되어 있는 예수가 광야에서 겪은 40일간의 고행과 그 과정에서 사탄의 시험을 받게 된다는 상상력을 더해 완성한 작품이다. 배우 이완 맥그리거가 ‘예수’와 ‘사탄’ 역까지 1인 2역을 소화했다.

공개된 예고편은 적막한 거친 광야를 홀로 걷는 ‘예수 그리스도’(이완 맥그리거)의 모습으로 시작한다.

그곳에서 우연히 만난 한 남자는 그에게 “광야는 냉혹한 곳입니다. 모든 허영과 환상을 벗겨 내고 자신의 본 모습을 볼 수 있게 하지요”라는 말을 건넨다.

서로를 공격하는 검은 새와 흉측한 몰골의 노파 등장을 비롯해 점차 추위와 배고픔에 지친 예수를 향해, “내게 물이 있다, 예수”라고 도발하는 사탄의 얼굴은 보는 이들을 놀라게 한다.

예수의 얼굴과 똑같은 얼굴을 한 사탄은 “아버지는 네게 관심도 없으실걸”, “그분이 네게 바라는 그것, 누가 신경이나 쓸까?”라며 예수를 향해 조롱과 비웃음을 던진다.

그런 상황에 ‘광야에서 사십일을 계시면서 사탄에게 시험을 받으시며 그분의 뜻을 구하다’라는 카피는 성경의 빈틈을 영화가 어떻게 스크린에 담았을지 궁금케 한다.

‘라이언 일병 구하기’ 제작진과 ‘레버넌트: 죽음에서 돌아온 자’, ‘그래비티’의 엠마누엘 루베즈키가 촬영을 담당한 영화 ‘광야의 40일’은 오는 5월 11일 개봉 예정이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