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中 “항공굴기”…자체제작 C919 여객기 시험비행 성공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이 자체 제작한 중형여객기 C919가 5일 시험비행에 성공했다고 중국중앙(CC)TV가 보도했다.

개발 9년 만에 처녀비행에 나선 C919는 이날 상하이 푸둥공항을 이륙해 2시간 가까이 상공을 비행하며 15개 항목의 측정을 마친 뒤 착륙했다.

C919는 보잉과 에어버스가 양분한 여객기 시장에 도전하기 위해 중국이 자체 개발한 단일 통로형 중형여객기다.

개발사인 중국상용항공기공사(COMAC)는 C919가 경쟁 기종보다 최고 속도와 연료 소모량, 최대 항속 거리 등에서 경쟁력이 있다고 밝혔다.

C919의 최고 속도는 시속 963㎞이며, 항속 거리는 표준 항속 설계 시 4천75㎞, 최대 항속 설계 시 5천555㎞다. 경쟁 대상은 최신 에어버스 320과 보잉 737이다.

좌석 수는 이코노미석만 배치하면 168석, 혼합형은 158석이다. 고밀도로 좌석을 설치하면 174석을 배치할 수 있다.

▲ RT 유튜브 채널 캡처
COMAC에 따르면 C919는 이미 국내외 27개 고객사로부터 570대 주문을 받은 상태다.

중국은 늘어나는 해외관광 수요에 대비해 대형 여객기 도입을 서두르고 있다. 중국동방항공은 지난해 에어버스에서 20대의 A350-900, 보잉사에서 15대의 B787-9 여객기 도입계약을 체결하고, 2018∼2022년에 인도받을 계획이다.

이에 앞서 중국남방항공도 지난 4월 20대의 A350-900 도입계획을 발표했다.

중국은 자국 항공기 시장이 C919와 같은 단일통로형 중형여객기 수요가 다수를 점할 것으로 보고 있다.

보잉사는 향후 20년 내에 중국이 세계최대 항공기 시장이 될 것으로 보고 있으며 1조 달러에 이르는 6천810대의 항공기가 필요할 것으로 전망했다. 보잉은 이중 중형여객기 수요가 75%인 5천110대에 이를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은 이번에 개발한 C919 여객기가 내수시장에서 강력한 경쟁력을 발휘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중국은 지난해 소형 여객기 시장에 자체제작 기종을 투입했다. 중국은 2002년 자체 연구 제작한 ARJ21을 2008년 첫 비행 후 시험운항 기간을 거쳐 지난해 베이징, 상하이 등 국내 노선에 투입했다.

중국은 C919에 이어 300명 이상의 승객을 운송할 수 있는 대형여객기 C929도 개발 중이다.

사진 영상=RT 유튜브 채널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