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걸그룹 베리굿, 고깃집 아르바이트 일일체험…“수익금 전액 기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베리굿 삼겹살집 일일 아르바이트 [브이앱 캡처]

아르바이트생을 연상케 하는 무대 의상으로 연일 화제를 모은 걸그룹 베리굿이 실제 아르바이트 현장에 투입돼 눈길을 끈다.

베리굿은 지난 6일 서울대입구의 한 식당에서 일일 아르바이트 체험에 나선 현장을 브이앱을 통해 생중계했다. 정신이 없는 상황 가운데서도 베리굿은 웃음을 잃지 않고 꿋꿋이 아르바이트 업무에 임했고, 손님들은 깜짝 등장한 베리굿을 바라보는 데 여념이 없었다.

베리굿의 소속사 제이티지엔터테인먼트 측은 “멤버들과의 회의 끝에 대중과 교감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했다“며 “일일 아르바이트를 통해 짧게나마 많은 분과 소통하고 싶었다”고 전했다.

베리굿의 일일 아르바이트 체험으로 발생한 수익금 전액은 기부될 예정으로 알려졌다.

한편 베리굿은 지난달 16일 신곡 ‘비비디 바비디 부’를 발매했다. 베리굿은 7일 방송되는 SBS ‘인기가요’에 출연해 상큼발랄한 무대를 선사할 예정이다.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