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조희팔 사건 실화 ‘쇠파리’ 메인 예고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화 ‘쇠파리’ 예고편의 한 장면.
영화사 그램 제공.

조희팔 사건을 다룬 영화 ‘쇠파리’가 메인 예고편을 공개했다.

‘쇠파리’는 단군 이래 최대 규모의 불법 금융 다단계 사기 범죄라 불리는 ‘조희팔 사건’을 다룬 범죄 드라마다. 조희팔 사건은 총 피해액 5조원, 7만여 명의 피해자를 낳은 불법 금융 다단계 사기 사건이다.

영화는 구청에 근무하는 청년 ‘해욱’(김진우)을 중심으로 전개된다. 아버지 ‘만식’(정인기)과 누나 ‘해선’(김희정)이 불법 금융 다단계 사기 사건의 피해자가 되면서 그가 꿈꾸던 ‘수경’(이연두)과의 행복한 삶이 위기를 맞는다.

공개된 예고편은 결혼을 준비 중인 ‘해욱’과 ‘수경’의 단란한 모습으로 시작한다. 이후 금융 다단계 회사에 발을 들인 해욱의 아버지와 누나 모습이 교차된다.

‘서민들의 피를 빨아 먹은 희대의 사기꾼’이라는 카피와 함께 누군가에게 전화를 받고 불안한 기색으로 바뀌는 수경의 모습은 이들이 겪게 될 파란만장한 사건을 예상케 한다.

금융 다단계 사기 실화 ‘쇠파리’는 인권을 대변하는 단체인 ‘바실련(바른 가정경제 실천을 위한 시민연대)’이 함께 했다. 실제 피해자인 시민단체 회원들이 기획 단계부터 함께 참여했다.

정인기, 김희정, 이연두, 김진우 등이 출연했다. 15세 관람가. 111분.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