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데뷔 후 최저 몸무게 찍었다는 전효성, 화보 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bnt

노래와 춤은 물론 연기와 MC 자리까지 꿰차며 만능 엔터테인먼트의 기질을 유감없이 발휘하고 있는 전효성의 화보가 최근 공개됐다.

전효성은 bnt 화보에서 캐주얼한 의상을 소화하는가 하면 소녀답고 청초한 매력을 선보이며 눈길을 끌었다. 그뿐만 아니라 촬영 현장에서는 특유의 밝은 에너지를 뿜어내며 스태프들의 찬사를 받았다는 전언이다.

▲ 사진=bnt

화보 촬영이 끝나고 이어진 인터뷰에서 전효성은 패션이나 뷰티에 대한 관심을 드러냈다.

전효성은 “워낙에 키가 작다 보니까 스타일링을 직접 신경 쓰지 않으면 화면에 단점이 두드러져서 나오거나 안 예쁘게 나온다. 그래서 데뷔 초부터 신경을 쓰는 편”이라고 말했다.

특히 그는 극 중에서 많은 여성들의 ‘워너비 스타일’로 주목받았던 그는 김교리라는 캐릭터를 위해 200벌 정도의 옷을 피팅하고 직접 어울리는 메이크업 제품을 찾아봤다고 밝히며 열정을 드러냈다.

요즘 부쩍 예뻐진 미모로 남심은 물론 여심까지 자극하고 있는 그는 “다이어트가 정말 크긴 한 것 같다. 데뷔하고 나서 지금이 몸무게가 최고로 적게 나간다”며 “드라마를 하면서 요요 현상이 오지 않게 하려고 노력했는데 후반부에 가서 장염에 걸리는 바람에 더 빠지게 됐다. 그런데 이게 화면으로 보니까 예쁘게 나오더라”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영상=officialbntnews/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