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새영화> 살인병기로 길러진 킬러…‘악녀’ 1차 예고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화 ‘악녀’ 예고편의 한 장면.
NEW 제공.

김옥빈, 신하균 주연의 칸 국제영화제 공식 초청작 ‘악녀’ 1차 예고편이 공개됐다.

‘악녀’는 살인병기로 길러진 최정예 킬러 숙희가 자신을 둘러싼 비밀과 음모를 깨닫고 복수에 나서는 이야기를 그린 액션 영화다.

공개된 1차 예고편은 주인공 ‘숙희’ 역을 맡은 김옥빈의 열혈 액션이 담겨 있다.

숙희는 긴장감이 감도는 어둡고 좁은 복도에서 한 치의 망설임도 없이 총을 쏜다. 순식간에 상대를 제압하는 그녀의 모습은 마치 게임 속 한 장면 같은 느낌을 준다.

고도의 훈련을 받은 킬러답게 다수 남성과 대적하는 숙희는 창밖으로 몸을 던지는 것을 물론 오토바이를 탄 채로 칼을 휘두르며 거친 액션을 선보인다. 특히 달리는 차 위에 앉아 상대를 쫓는 모습이 시선을 모은다.

영화 ‘악녀’는 ‘우린 액션배우다’와 ‘내가 살인범이다’의 정병길 감독 신작으로 제70회 칸 영화제에 공식 초청됐다. 정 감독은 “영화제 측이 ‘악녀’의 장르적 재미와 쾌감을 잘 봐줘서 감사하다”는 소감을 전했다.

영화는 오는 6월초 개봉 예정이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이 만난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