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새영화> 일본 제국 뒤흔든 실화 ‘박열’ 티저 예고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박열’ 예고편의 한 장면.
메가박스 플러스엠 제공.

이준익 감독의 열두 번째 작품 ‘박열’ 티저 예고편이 공개됐다.

영화 ‘박열’은 1923년 도쿄, 6000명의 조선인 학살을 은폐하려는 일제에 정면으로 맞선 조선 최고 불량 청년 ‘박열’과 그의 동지이자 연인 ‘후미코’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공개된 예고편에는 항일 운동을 펼치기 위해 제국주의의 심장부인 일본 도쿄에서 활약하는 ‘박열’의 모습이 담겨 있다. 일본인들의 조롱에도 기죽지 않고, 오히려 당당하게 투쟁하는 ‘박열’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또한 ‘박열’의 시 ‘개새끼’를 읽고, 자신 또한 ‘아나키스트’라고 소개하며 동거를 제안하는 ‘가네코 후미코’(최희서)의 당돌한 모습은 동지이자 연인으로 함께 한둘의 이야기를 궁금케 한다.

자진해서 감옥에 들어가 일본 황태자 폭탄 암살 계획을 자백하고, 일본인 검사에게 “대역 죄로 기소해!”라며 호통을 치는 모습은 일본 제국을 가지고 놀았던 불량 청년 ‘박열’의 특별한 삶에 대해 호기심을 자아낸다.

이렇듯 스스로를 불령선인이라 칭하며 ‘불령사’를 조직해 항일운동을 펼치던 청년 ‘박열’은 일본 황태자 폭탄 암살 계획을 자백한 후 대역 사건으로 기소된다. 이후 그는 일본에서는 조선인 최초의 대역 죄인으로, 조선에서는 영웅으로 남게 됐다.

이준익 감독은 ‘박열’에 대해 “시대를 막론하고, 젊은이가 가진 순수한 신념에 대해 이야기하고자 했다”며 “과연 현재를 사는 우리 모두가 일제 강점기 ‘박열’만큼 세상을 정면으로 보고 살아가고 있는지를 되묻게 하는 영화”라고 전했다.

‘박열’의 치열하고 파란만장한 삶을 통해 깊은 울림을 전할 영화 ‘박열’은 오는 6월 말 개봉한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