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수술 도중 여 간호사 폭행한 중국 의사, 이유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수술실에서 한바탕 싸움이 벌어져 논란이 일고 있다.

20일(현지시간) 허프포스트는 지난 12일 중국 허난성 란카오현의 한 수술실에서 남녀 의료진이 서로 주먹다짐하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법률만보를 인용 보도했다.

영상에는 란카오 중앙병원 수술실. 환자가 누워있는 가운데 수술 중인 의료진들의 모습이 포착돼 있다. 수술 도중 남성 의사와 여성 간호사 사이서 언쟁이 시작되고 곧이어 의사가 수술용 장갑을 벗어 간호사를 향해 던진다.

화가 난 간호사가 그의 얼굴을 가격하고 이에 의사가 간호사의 머리를 6~7차례 연속해 때린다. 간호사가 바닥에 쓰러질 때까지 의사의 폭력이 계속되자 주변 의료진들이 뛰어와 싸움을 말린다.



중국 현지 언론에 따르면 싸움의 원인은 수술 규정을 어긴 간호사를 향해 의사가 폭력을 휘두른 것으로 알려졌지만 병원 측은 두 사람이 연인 관계이며 사소한 다툼 끝에 이같은 일을 벌어졌다고 설명했다.

한편 해당 영상은 중국 소셜 미디어에서 4백만여 건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할 만큼 큰 이슈가 되고 있으며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생명의 위급함을 다루는 수술실에서의 커플 싸움을 맹비난했다.

사진·영상= Shanghaiist Facebook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