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우디 앨런의 유럽 대표작들 만난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메가박스 제공

유럽을 배경으로 한 우디 앨런의 영화 세 편이 메가박스 단독으로 오는 6월 8일 상영된다.

‘우디 앨런: 트립 투 유럽’이라는 제목의 이번 상영전은 유럽 시리즈 중 런던을 배경으로 한 그의 첫 작품 ‘매치포인트’와 ‘스쿠프’ 그리고 로마를 배경으로 한 ‘로마 위드 러브’까지 세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첫 번째 영화 ‘매치포인트’는 성공에 대한 욕망으로 가득한 ‘크리스’(조나단 리스 마이어스)가 자신을 부유하게 한 아내를 두고 매력적인 배우지망생 ‘노라’(스칼렛 요한슨)에게 빠져 성공과 사랑 사이에서 방황하는 이야기다. 런던을 감각적으로 담아 눈길을 끈다. 개봉 당시 우디 앨런 감독 스스로 “내 영화 중 최고의 작품이 될 것”이라고 자신감을 내비친 바 있다.

두 번째 영화 ‘스쿠프’는 기자 지망생인 ‘산드라’(스칼렛 요한슨)가 우연히 엄청난 특종을 듣게 된 후, 영국 최고 귀족인 ‘피터’(휴 잭맨)의 정체를 밝히려다 되레 사랑에 빠지게 되는 이야기다. ‘매치 포인트’와 마찬가지로 런던이 배경이지만, 우디 앨런 감독의 장기인 유쾌한 수다를 곁들여 전혀 다른 분위기를 자아낸다.

세 번째 영화 ‘로마 위드 러브’는 로마를 배경으로 상상 속 짜릿한 일탈이 현실이 되는 네 가지 스토리로 구성된 옴니버스 작품이다. 건축학도 ‘잭’(제시 아이젠버그)이 절대 그럴 일 없을 거라던 여자 친구의 친구 ‘모니카’(엘렌 페이지)와 사랑에 빠지고, 지극히 평범한 로마 시민 ‘레오폴도’(로베르토 베니니)가 눈을 떠보니 스타가 되어 있다. 한 소심남은 약혼녀가 잠깐 자리를 비운 사이 미모의 콜걸 ‘안나’(페넬로페 크루즈)의 등장으로 짜릿한 하루를 보낸다. 은퇴한 오페라 감독 ‘제리’(우디 앨런)의 부추김으로 장의사는 오페라 무대에서 노래를 부르기도 한다. 이처럼 영화는 로맨틱한 풍경과 함께 최고 배우들의 연기 앙상블이 충분한 볼거리를 선사한다.

‘우디 앨런: 트립 투 유럽’은 메가박스 단독으로 6월 8일 상영된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