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상대 선수 코치에 펀치 맞은 권투 선수, 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종소리와 동시에 KO 당한 권투 선수의 삼촌이 상대 선수에게 펀치를 날리는 모습이 포착됐다.

22일(현지시간) 영국 동영상 공유사이트 ‘라이브릭’(Liveleak.com)에는 지난 20일 미국 메릴랜드주 MGM내셔널 하버에서 열린 조세 욱카테키(Jose Uzcategui) 대 안드레 디렐(Andre Dirrell)의 국제복싱연맹(IBF) 슈퍼 미들급에서 디렐의 삼촌이 상대 선수인 욱카테키를 폭행하는 영상을 게재했다.

8라운드를 마치는 종소리가 울린 순간, 베네수엘라 욱카테키(26승 2패 22KO승)가 종소리를 듣지 못한 채 상대선수 미국의 디렐(26승 2패 16KO승)의 좌측 얼굴을 가격했다. 심판이 경기를 중단시켰고 링 위로 의료진들이 올라와 디렐을 살피는 사이 디렐의 코치이자 삼촌 레온 로손 주니어(Leon Lawson Jr)가 욱카테키에게 펀치를 날렸다.



결국 이날 경기는 욱카테키의 반칙패로 디렐이 임시 슈퍼 미들급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한편 메릴랜드 지역 경찰 측은 링 위 폭행 사건에 대해 조사 중이며 디렐은 “내 코치가 한 일은 유감”이라며 “로손은 내 가족이며 삼촌이다. 그는 나를 돌봐주며 나를 좋아한다. 그를 용서해달라”고 당부했다.

사진·영상= Sport My Life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