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새영화> 1980년 청춘을 담다…‘우리들의 일기’ 예고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화 ‘우리들의 일기’ 스틸컷
드림팩트엔터테인먼트 제공.

청춘들의 우정과 사랑을 그린 영화 ‘우리들의 일기’ 메인 예고편이 공개됐다.

‘우리들의 일기’는 폼에 살고 폼에 죽던 1980년대, 아이도 어른도 아닌 불온한 청춘들의 삶과 우정, 그리고 첫사랑을 그렸다.

공개된 예고편은 감미로운 주제곡과 함께 방황하는 인물들의 치기 어린 모습으로 시작한다. 이른바 ‘통’ 자리를 놓고 벌이는 대치 끝에 “고마 니가 통해라. 나는 부통 할게” 라며 자리를 쿨하게 넘겨주는 ‘수호’(윤성모)와 이를 받아들이는 ‘현수’(신지훈)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눈 뜨면 친구가 있었고, 눈 감으면 사랑이 있었다’라는 카피 후, 우연한 사건을 계기로 로맨스가 시작된다. 하지만 이들은 곧 아프고도 처절한 위기 상황을 마주한다. 후반부 ‘수호’와 ‘현수’의 대화 장면은 위태로운 청춘들의 비망록이 과연 어떻게 담겨 있을지 궁금케 한다.

‘우리들의 일기’는 아이돌그룹 초신성 출신의 배우 윤성모가 주인공 ‘수호’ 역을, 또 ‘수호’의 의리파 친구 ‘현수’ 역에는 드라마 ‘별난 가족’으로 얼굴을 알린 신지훈이 맡았다.

누구나 한번은 겪었던 질풍노도의 시기, 세상과 기성세대의 억압으로부터 자유롭고자 한 열혈 청춘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 ‘우리들의 일기’는 오는 6월 1일 관객과 만날 예정이다. 청소년 관람불가. 94분.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