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방탄소년단, K팝 그룹 최초 ‘빌보드뮤직어워즈’서 수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시상식 참석해 ‘톱 소셜 아티스트’상 받아



방탄소년단이 K팝 아이돌 그룹 최초로 미국 ‘빌보드 뮤직 어워즈’(Billboard Music Awards)에서 수상했다.

방탄소년단은 21일 오후 8시(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T-모바일 아레나에서 열린 ‘2017 빌보드 뮤직 어워즈’에서 ‘톱 소셜 아티스트’상을 받았다. 이 시상식에서는 싸이가 2013년 ‘강남스타일’로 ‘톱 스트리밍 송’의 비디오 부문을 수상한 바 있다.

이날 방탄소년단은 저스틴 비버, 셀레나 고메스, 아리아나 그란데, 션 멘데스 등 세계적인 팝스타와 함께 ‘톱 소셜 아티스트’ 부문 후보에 올라 상을 거머쥐었다.

이 부문은 지난해 3월부터 1년간 앨범 및 디지털 노래 판매량, 스트리밍, 라디오 방송 횟수, 공연 및 소셜 참여 지수 등 데이터와 지난 1일부터 진행된 글로벌 팬 투표를 합산해 수상자를 선정했다. 2011년 처음 생긴 이래 수상자를 홈페이지에 공개했으나 이번에 처음으로 무대에서 발표하고 시상했다.

▲ 사진=AFP 연합뉴스
미국 배우 로건 폴로부터 트로피를 받은 방탄소년단의 랩몬스터는 “사랑하고 감사하다. 더 멋진 방탄소년단이 되겠다”고 말했다. 이들이 수상자로 호명되자 객석에서는 환호가 나왔고 휴대전화로 사진을 찍는 이들이 화면에 잡히기도 했다.

방탄소년단의 이번 수상은 하루 아침에 일군 성과가 아니다

이들은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인 ‘빌보드 200’에 2015년 12월 ‘화양연화 파트.2’를 시작으로 지난 3월 ‘유 네버 워크 얼론’(YOU NEVER WALK ALONE)까지 4개 앨범을 연속 진입시키며 K팝 사상 첫 기록을 냈다.

이날 시상식 전 방탄소년단은 ‘빌보드 뮤직 어워즈’가 트위터로 생중계한 ‘마젠타 카펫 라이브’의 스페셜 쇼에 초청 가수 중 유일하게 출연하기도 했다.

이들은 배우 로라 마라노에게 히트곡 ‘불타오르네’의 안무를 직접 가르쳐줬고 특히 멤버 제이홉은 가장 어려운 안무 파트를 실제 퍼포먼스를 하듯 선보여 현장에서 박수를 받았다.

로라 마라노는 개인 SNS를 통해 “방탄소년단은 정말 멋지고 매너 좋은 밴드였다”며 “덜렁거리는 내가 춤을 잘 못 추는데도 칭찬해주고 친절하게 가르쳐줬다”는 후기를 남겼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