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새영화> 마음을 요리하는 그곳…‘심야식당2’ 예고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화 ‘심야식당2’ 예고편의 한 장면.
디스테이션 제공.

전작보다 풍성해진 이야기와 감동을 예고하는 영화 ‘심야식당2’ 메인 예고편이 공개됐다.

‘심야식당2’는 오늘도 수고한 당신을 위로하기 위해 늦은 밤 불을 밝히는 특별한 식당 이야기를 담았다. 2015년 국내 개봉 후 많은 사랑을 받은 ‘심야식당’ 시리즈 두 번째 이야기다.

공개된 예고편은 경찰관 ‘코구레’가 보이스피싱 사건으로 도쿄에 머무르게 된 ‘유키코’ 할머니에게 심야식당을 소개하는 모습으로 시작한다. 사람들이 하루를 마감할 시간에 오픈하는 심야식당의 독특한 콘셉트는 마스터의 내레이션으로 세 가지 에피소드가 소개된다.

첫 번째 에피소드는 스트레스가 쌓였을 때 상복차림으로 외출하는 ‘노리코’의 이야기이다. 하루의 마무리는 꼭 심야식당을 찾아 불고기 정식으로 마음을 달랜다는 그녀는 일과 사람, 어느 것 하나 쉬운 것 없는 현대인의 모습을 대변한다.

두 번째 에피소드는 메밀 국숫집을 운영하는 엄마 ‘세이코’와 철없는 아들 ‘세이타’의 일화를 다루고 있다. 엄마의 기대에 한참 못 미치는 아들은 급기야 15세 연상인 ‘사오리’와 결혼을 하겠다고 돌발선언을 한다. 여기에 ‘세이코’는 “결혼은 그리 간단한 게 아니”라며 강하게 맞선다. 두 사람의 갈등은 이후 벌어질 일들을 궁금케 한다.

마지막으로는 아들을 사칭한 사기에 걸려들어 거금을 잃은 ‘유키코’ 할머니의 에피소드가 소개된다. 심야식당에서 만난 인연으로 할머니에게 자신의 집에서 지낼 것을 선뜻 제안한 ‘미치루’의 모습은 이들이 그려낼 특별한 우정을 기대케 한다. 특히 아들과 특별한 사연이 있는 듯한 ‘유키코’ 할머니의 모습은 관객들의 눈물샘 자극을 예고한다.

이처럼 ‘심야식당’ 시리즈는 인물들의 감칠맛 나는 이야기와 아날로그적 감성으로 꾸준히 큰 사랑을 얻고 있다. 특히 ‘심야식당2’는 전작보다 더 큰 재미와 감동을 예고한다.

9년째 변함없이 코바야시 카오루, 오다기리 죠가 주연을 맡고, 이야기를 요리할 줄 아는 진정한 마스터 마츠오카 조지 감독이 전작에 이어 연출을 맡았다. 6월 8일 국내 개봉 확정에 이어, 이전 주(6월 1일)에는 ‘마스터’ 역의 코바야시 카오루가 내한해 특별한 시간을 보낼 예정이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