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문재인, 친구 노무현의 유서를 읽다… ‘노무현입니다’ 추모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노무현입니다’ 추모 영상의 한 장면.
영화사 풀 제공.

“누구도 원망하지 마라. 운명이다”

다큐멘터리 영화 ‘노무현입니다’가 문재인 대통령이 故 노무현 전 대통령 유서 낭독을 한 육성이 담긴 ‘추모 영상’을 공개했다.

‘노무현입니다’는 국회의원, 시장 선거 등에서 번번이 낙선했던 만년 꼴찌 후보 ‘노무현’이 2002년 새천년민주당 국민경선에서 지지율 2%로 시작해 대선후보 1위가 되는 반전 드라마를 생생하게 담은 작품이다.

누구나 알지만 아무도 몰랐던 ‘사람 노무현’의 크고 작은 면모를 유시민 작가와 안희정 충남도지사, 노무현을 감시했던 이화춘 정보국 요원, 그의 운전기사였던 노수현씨까지 총 39명의 증언으로 완성됐다.

공개된 추모 영상에는 기적 같은 클라이맥스가 지난 후, 노무현 대통령의 서거와 눈물의 노제(路祭), 문재인 대통령의 육성이 담겨 있다.

특히 유서 낭독을 마무리하는 문재인 대통령의 떨리는 목소리는 그의 마음을 절절히 느끼게 한다. 또 문재인 대통령의 육성과 병치 되는 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상록수’는 묵직한 울림을 준다.

‘노무현입니다’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유서를 낭독하게 된 것은 문재인 대통령이 노 전 대통령의 유서를 늘 지갑에 넣고 다닌다는 걸 알게 된 이창재 감독의 즉석 제안으로 이루어졌다. 이 인터뷰는 2016년 11월, 대통령 후보가 되기 전이었다.

이에 대해 이창재 감독은 다소 긴 침묵 끝에 시작된 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유서 낭독을 그 어떤 인터뷰보다 묵직한 감동으로 기억된다고 밝혔다.

다큐멘터리 ‘노무현입니다’는 5월 25일 전국 개봉한다. 12세 관람가. 109분.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