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새빨간 페인트 뒤집어쓴 솔비…실험적인 음악방송 무대에 엇갈린 반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KBS2 ‘뮤직뱅크’ 방송화면 캡처. 솔비가 ‘레드’로 파격 퍼포먼스를 선보이고 있다.

가수 솔비가 파격적인 퍼포먼스로 화제에 올랐다.

솔비는 26일 방송된 KBS2 ‘뮤직뱅크’ 컴백 무대에서 타이틀곡 ‘프린세스 메이커’가 아닌 수록곡 ‘레드’(RED)를 퍼포먼스 페인팅과 함께 선보였다.

솔비의 퍼포먼스 페인팅은 파격 그 자체였다. 도화지 위에 앉은 솔비는 백댄서들에 둘러싸여 고통스러워하다가 머리에 붉은 페인트를 뒤집어쓰고는 바닥을 기어다녔다. 기존 음악방송에서는 볼 수 없었던 도발적이고 실험적인 무대에 시청자들의 반응은 호불호가 갈렸다.



시청자들은 “충격을 금치 못했다”, “어디까지를 예술로 봐야할 지 모르겠다”, “기괴하다”라는 반응과 함께 “한국 음악방송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실험적인 무대였다”, “응원한다”라는 댓글을 남겼다.

솔비는 “어느 순간 다양한 장르의 뮤지션이 설 수 있는 음악방송은 많지 않아졌다. 높은 수준의 음악 퀄리티를 보여주는 아이돌그룹 음악이 전 세계를 누비며 대한민국을 알리며 국위선양하고 있지만, K팝을 넘어 더 다양한 장르의 음악이 있고, 다양한 음악을 보여주려 노력하는 뮤지션들이 있다는 것들을 보여주고 싶었다”라며 “내 생각을 표현하기 위한 무대를 함께 고민하며 만들어준 ‘뮤직뱅크’ 제작진 덕분에 완성도 높은 무대가 만들어졌다. 감사하다”고 마음을 전했다.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