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문재인 대통령’ 모드로 편의점 알바하는 유튜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유튜브 영상 캡처

“저희 가게에서 계산할 때, 기회는 평등할 것입니다. 과정은 공정할 것입니다. 결과는 할인받을 것입니다”

이는 지난 25일 유튜브 채널 보물섬이 공개한 영상 일부로 고개를 갸웃거리게 합니다. 귀에 익숙한 표현인데 조금 다릅니다. 바로 문재인 대통령의 말을 조금 바꾼 것이죠.

이 영상은 문재인 대통령이 편의점 아르바이트생으로 분해 손님을 맞는 설정입니다.

영상을 보면, 한 남성이 문재인 대통령 분장을 하고 등장합니다. “19대 알바생 문재인”이라고 자신을 소개한 그는 “최저 시급 6470원이 적합한지 몸소 체험해 보겠다”고 말합니다.

그는 손님이 고른 맥주를 보며, “벨기에 맥주, 독일 맥주. 맥주 대통합”이라고 말한 뒤 할인 소식과 축하를 건넵니다. 그리고는 계산을 하려다 말고, “밥 좀 먹고 오겠다”고 말합니다. 손님이 당황하자 그는 “사람이 먼저다. 알바가 먼저다”라며 “밥을 먹고 오겠다”며 자리를 뜹니다.


그는 곧 삼각 김밥 하나를 들고 돌아와서 “제가 썩어빠진, 유통기한이 지난 적폐청산 김밥을 먹도록 하겠습니다. 국민(손님)께서는 유통기한이 지나지 않은 깨끗한 김밥만 드시고요”라며 “적폐김밥 제가 다 해치우겠습니다. 믿어주십시오”라고 말합니다.

영상이 공개되자 누리꾼들은 “문재인 대통령의 성대모사를 정말 비슷하게 한다”, “보는 내내 웃음이 나온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한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영상을 제작한 ‘보물섬’팀은 인덕대학교 방송연예과에 재학 중인 학생들이라고 합니다. 개그 지망생이기도 한 이들은 배우 김상중과 문재인 대통령 성대모사의 콘텐츠를 제작해 누리꾼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사진 영상=보물섬 유튜브 채널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