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수영복 차림으로 아들 학교 픽업 간 아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런 괴짜 아빠가 있다면?’

최근 인터넷상에는 수영복 차림으로 아들 학교에 픽업 간 아빠의 영상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그 주인공은 미국 미네소타주에 거주하는 저스틴 비들즈(Justin Beadles). 그는 삼각 수영복 차림에 수영모와 수경을 한 채 아들 잭(Jack)이 다니는 스틸워터 중학교에 간 것. 아빠 저스틴을 ‘잭’을 크게 부르며 양팔을 벌린 채 아들에게 뛰어갑니다. 잭의 학교 친구들은 저스틴의 모습에 환호하며 웃음을 터트립니다. 아빠의 황당한 픽업 모습에 잭이 고개를 좌우로 흔들며 멋쩍어하네요.

아빠 저스틴 비들즈는 “우리는 함께 웃어야만 한다”며 “”절대 잊지 못하는 좋은 추억을 아들에게 만들어 주고 싶었다“고 전했습니다.



해당 영상을 접한 네티즌들은 ”잭에겐 절대 잊을 수 없는 좋은 추억이 될 거 같네요“, ”정말 대단한 아빠네요“, ”그래도 잭이 조금은 창피했을 거 같네요“ 등 재밌다는 댓글을 달았다.

사진·영상= The GenX Times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