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배수로서 구조한 6m 거대 악어, 결국 숨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수로에 갇혀 구조된 악어가 결국 숨지는 안타까운 사건이 발생했다.

29일(현지시간) 영국 미러는 지난 28일 말레이시아 카파(Kapar)의 진흙 가득한 배수로에 갇힌 거대 악어가 구조된 뒤 숨졌다고 보도했다.

27일 오후 11시 41분. 출동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소방대원들은 배수로에 갇힌 길이 6m, 무게 1000kg의 거대 악어를 살리기 위해 10시간 동안 구조에 매달렸다. 당시 배수로는 진흙으로 가득 찬 상태였으며 좁은 수로에서 악어는 꼼짝달싹 못한 채로 오랜 시간 갇혀 있었다.

꼬박 밤을 세운 14명의 소방대원들의 구조 끝에 다음날인 28일 오전 10시 배수로에서 악어를 건져 올렸지만 악어는 결국 숨을 거뒀다.



구조대원 책임자 자이디 아탄(Zaidi Ahtan)은 “지금까지 구조한 가장 큰 파충류”라며 “악어를 구조하기 위해 체인 잠금장치와 기타 특수 공구들을 사용해야 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악어가 흥분하지 않게끔 눈을 가린 상태에서 구조 작업을 했다”면서 “하지만 악어가 구조 후 2시간 만에 숨졌다”고 덧붙였다.

구조에 참여한 한 수의사는 “사망 원인과 사망 시간, 악어의 종과 성별, 나이 등을 파악하기 위해 부검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진·영상= New StraitsTimes / MASK TASK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