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인터뷰 도중 여성리포터 성추행한 테니스 선수, 결국...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유튜브 영상 캡처

프랑스 출신 테니스 선수 막심 하무가 테니스 선수들의 꿈의 무대인 ‘프랑스 오픈’에서 퇴출당했다. 생방송 인터뷰 중 여성 리포터를 성추행했기 때문이다.

하무는 29일(현지시간) 파블로 구에바스와의 경기 직후 유로스포츠TV의 리포터 말리 토마스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당시 영상을 보면 하무는 리포터의 어깨를 감싸며 수차례 목덜미에 키스를 시도한다. 인터뷰 끝에 리포터는 불쾌한 듯 어깨를 감싼 하무의 손을 뿌리친다.



리포터 말리는 허핑턴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솔직히 불쾌했다. 생방송이 아니었다면 그에게 주먹을 날렸을 것”이라고 심경을 밝혔다.

논란이 커지자 프랑스 테니스연맹은 하무에게 ‘남은 기간 대회장 출입 금지’라는 징계를 내렸다. 사실상 대회에서 퇴출당한 것이나 다름없다. 그뿐만 아니라 연맹은 상벌위원회를 열어 추가 제재를 논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하무는 자신의 SNS를 통해 “넘치는 열정을 말리에게 서투르게 표현했다. 말리가 원한다면 직접 사과할 것”이라고 전했다.

사진·영상=Le Point/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