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씨스타의 마지막 인사…굿바이 싱글 ‘론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씨스타 ‘론니’ 뮤직비디오 캡처

씨스타(효린, 보라, 소유, 다솜)가 해체 전 마지막 곡을 내놨다. 어느덧 7년, 그간의 추억을 정리하며 건네는 마지막 인사인 셈이다.

씨스타는 지난 31일 오후 6시 마지막 완전체로 발표하는 굿바이 싱글 ‘LONELY’(론니)를 발표했다.

이 곡은 기존 씨스타의 음악적 스타일을 따르기보다는 이별 곡답게 애틋함이 담겼다. 차분하게 스며드는 멜로디와 자연스레 감정을 고조시키는 리듬, 씨스타 멤버들의 보컬이 듣기 좋게 어우러지며 이별의 감성을 담담하게 풀어나간다.



함께 공개된 뮤직비디오에는 마카오로 이별 여행을 떠난 씨스타의 모습이 담겨 있다. 씨스타 모두가 화기애애하게 웃으면서 마카오의 곳곳을 다니는 모습과 각각의 멤버들이 홀로 고독을 느끼고 있는 모습이 대비되며 씨스타의 ‘이별’을 실감케한다. 뮤직비디오 말미 씨스타의 마지막을 기록하는 듯한 흑백사진은 ‘론리’의 분위기를 더욱 배가시킨다.

한편 씨스타는 2010년 6월 3일 ‘Push Push’로 데뷔했다. ‘가식걸’, ‘Ma boy’, ‘니까짓게’, ‘So Cool’, ‘나혼자’, ‘러빙유’, ‘있다 없으니까’, ‘Give it to me’, ‘Touch my body’, ‘SHAKE IT’, ‘I LIKE THAT’은 씨스타가 남긴 히트곡들이다. 씨스타는 6월 전속 계약 만료를 앞두고 제2의 인생을 위해 각자의 길을 응원하기로 결정했다.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