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새영화> 살인사건 쫓는 기자이야기…‘다크 하우스’ 예고편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화 ‘다크 하우스’ 예고편의 한 장면.
 
영화 ‘다크 하우스’1차 예고편이 공개됐다.

‘다크 하우스’는 언니의 가족을 무참히 살해한 범인을 쫓던 기자 줄리아가 살해 현장과 관련된 한 남자의 존재를 알게 되고, 그를 찾기 위해 미스터리한 집에 방문하면서 겪는 공포를 그린 작품이다.

공개된 예고편은 ‘앨리’ 역을 맡은 배우 린 사예의 “이제 모두 알려질 거야, 그의 비밀까지!”라는 대사로 시작한다.

이어 주인공 ‘줄리아’를 노리는 의문의 손과 어둠을 활용한 다양한 장면은 예측 불가능한 공포를 예고해 섬뜩한 공포감을 기대케 한다.

영화 ‘다크 하우스’는 ‘쏘우’ 시리즈 2편부터 4편까지 연출을 맡았던 대런 린 보우즈만이 감독을, ‘인시디어스’와 ‘라이트 아웃’ 제작진이 함께했다. 오는 6월 22일 개봉한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