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런던 테러 대피 중에도 맥주잔 놓지 않은 사나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한 남성이 대피하는 중에도 맥주잔을 놓지 않고 있다. [SKY 뉴스 화면 캡처]

지난 4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발생한 테러로 7명이 숨지고 48명이 다쳤다. 이 와중에 사건 당시 TV 뉴스에 포착된 한 남성의 모습이 영국인에게 유머와 희망을 선사했다.

화제가 된 뉴스 화면에는 테러 현장에서 달아나는 시민들의 모습이 담겼다. 모두가 바쁘게 달아나는 순간에도 한 손에 맥주잔을 든 남성은 맥주를 흘리지 않으려고 천천히 걸어가는 듯한 모습이었다.



한 트위터 유저는 이 모습을 캡처해 “사람들이 런던 브리지에서 대피하고 있는데도 오른쪽의 이 사람은 맥주 한 방울도 흘리지 않았다. 영국인에게 신의 축복이 있기를!”이라는 글을 올렸고, 여기에는 10만 개가 넘는 ‘좋아요’가 달렸다.

어떤 트위터 유저는 “그는 맥주 한잔에 6파운드가 넘는 비용을 지불했기 때문”이라며 비싸기로 악명 높은 런던의 맥주 값을 조롱하기도 했다.

“분위기 파악을 못한다”는 의견도 있었다. 하지만 누리꾼들이 이 남자의 태도에 주목한 것은 그 어떤 테러에도 꿋꿋한 남자의 모습에서 유머와 희망을 봤기 때문이다.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