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작살 낚시 중 상어 공격받은 다이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낚시 중인 남성 다이버가 상어 공격을 당하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최근 영국 동영상 공유사이트 ‘라이브릭’(Liveleak.com)에 따르면 지난 4일 미국 플로리다주 키웨스트 해상 바다에서 작살 낚시 중인 파커 심슨(Parker Simpson)이 상어에 의해 다리가 물어뜯기는 사건이 발생했다.

보카치카 근처 삼보 암초 중간지역(Middle Sambo Reef)의 수중에서 친구와 함께 다이빙 작살 낚시를 하던 심슨에게 갑자기 상어 한 마리가 돌진했다. 상어는 처음 그의 오른쪽 핀을 물어 뜯은 뒤, 곧이어 그의 왼쪽 다리 정강이 부분을 물어 뜯었다.

심슨의 다리를 문 상어는 2.4m짜리 리프 상어(reef shark)로 그가 잡은 블랙 그루퍼를 먹기 위해 덤비는 과정에서 이 같은 일이 벌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심슨은 상어의 공격으로 1리터가 넘는 피를 흘렸으며 근육과 정강 동맥이 뜯겨 나가는 부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돼 4시간 동안 수술을 받았다.

사진·영상= LiveLeak 2017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