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캘리포니아 해안서 희귀 알비노 돌고래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계적으로 희귀 변종인 알비노 돌고래의 모습이 포착됐다.

12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최근 미국 캘리포니아주 몬테레이 베이 해상에서 고래투어 중인 관광객들에 의해 알비노 돌고래가 목격됐다.

지난 6일 오전 9시. 보트를 타고 혹등 고래 투어에 나선 관광객들은 수면 위로 헤엄치는 돌고래 떼를 발견했다. 관광객들이 더욱 놀랐던 사실은 그 중 희귀 변종인 하얀색 알비노 돌고래 한 마리가 무리 중에 있었던 것이다. 돌고래 무리는 관광객들이 귀찮지 않은 듯 보트 주변을 맴돌았다.

프린세스 몬테레이 고래관찰 관광청 측은 목격된 고래가 큰코돌고래(Risso‘s dolphin)의 새끼이며 희귀한 변종 돌고래라고 전했다.

큰코돌고래는 보통 회색이며 머리는 둥글고 주둥이가 없는 돌고래로 갓 태어난 돌고래의 길이는 보통 1~ 1.6m정도다. 큰코돌고래는 최소 35년 이상의 수명을 가졌다.



하지만 몬테레이 베이 해상에서 알비노 돌고래가 처음 발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2015년 같은 해상에서 관광객들에 의해 발견된 바 있다.

한편 미국 해양대기청(NOAA, National Oceanic and Atmospheric Administration)는 “해양 포유류 중 20종이 넘는 동물에서 알비노(albinism: 멜라닌 세포의 합성 결핍으로 흰색이 되는 백색증)가 관찰됐지만 돌고래에서 보기 드문 경우”라며 “흰색의 알비노 동물은 포식자들의 표적이 되기 쉬우며 심한 경우 시각 장애를 겪을 수 있다”고 말했다.

사진·영상= Princess Monterey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