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영상] 티아라는 욕심쟁이? 각각의 멤버가 준비한 솔로 무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티아라 효민이 14일 열린 쇼케이스에서 ‘울랄라’로 단독 무대를 꾸미고 있다.

티아라가 4인조(효민, 은정, 지연, 큐리)로 돌아왔다. 지난해 ‘띠아모’ 이후 약 7개월 만이다.

티아라는 1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메세나폴리스 신한카드 판스퀘어에서 쇼케이스를 열고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했다.

티아라의 13번째 미니앨범에는 총 9곡이 수록됐다. 타이틀곡은 ‘내 이름은’이다. 특히 티아라의 이번 앨범에는 각자의 매력과 개성을 살린 솔로곡이 포함됐다.



이날 쇼케이스에서 티아라는 멤버 네 명의 솔로 무대를 최초 공개했다. 당초 솔로무대는 예정되어 있지 않았지만, 급히 순서에 포함됐다. 티아라는 “욕심을 많이 냈다. 원래 단체곡만 하기로 했는데 다양한 모습을 보여 드리고 싶어서 급하게 대본도 수정하고 상의했다”고 설명했다.





효민은 여름과 어울리는 경쾌한 곡 ‘울랄라’(Ooh La La)를 불렀고, 큐리는 신비로운 분위기의 미디엄템포곡 ‘다이아몬드’를 선보였다. 은정은 달콤한 느낌의 곡 ‘리얼 러브’(Real Love)를, 지연은 어쿠스틱 기타로 따뜻한 느낌을 준 ‘룰라바이’(Lullaby)로 무대를 꾸몄다.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