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기내 뒷좌석 탄 남성 다리털 몰래 뽑는 소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누군가 모르는 사람이 기내에서 자신의 다리털을 뽑는다면?

최근 영국 동영상 공유사이트 ‘라이브릭’(Liveleak.com)은 지난 10일 여객기를 타고 여행 중이던 크리스티안 오초아(Christian Ochoa)란 남성이 아찔(?)한 봉변을 당한 영상을 소개했습니다.

하노이발 호치민행 여객기. 여행 피로로 인해 깊은 잠을 자고 있던 크리스티안은 다리의 심한 통증으로 인해 깨고 맙니다. 앞좌석의 누군가가 자신의 다리털을 뽑은 겁니다. 크리스티안은 화를 낼 수도 없는 상황이었습니다. 왜냐하면 다리털을 뽑은 사람이 어린 베트남 소년이었기 때문입니다.



크리스티안은 “상황이 너무 웃겨서 즉시 스마트폰 카메라로 촬영했다”며 “아마도 베트남 소년이 털이 많은 다리를 처음 본 것 같다”고 웃으며 전했습니다.

사진·영상= Christiano Ochoa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