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소외된 ‘팔레스타인’의 일상!…‘올 리브 올리브’ 티저 예고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화 ‘올 리브 올리브’ 예고편의 한 장면.
시네마달 제공.

“일본이 한국을 점령했을 때 화나지 않았나요?”

휴먼 다큐멘터리 ‘올 리브 올리브’가 티저 예고편을 공개했다.

‘올 리브 올리브’는 지도 위에서 사라진 땅, 팔레스타인에서 살아가는 평범한 한 가족이 일궈내는 끈질긴 삶의 풍경을 담은 다큐멘터리다. ‘오월愛’, ‘웰랑 뜨레이’로 이름 없는 이들을 향해 따뜻한 시선을 선보였던 김태일, 주로미 감독의 ‘민중의 세계사’ 세 번째 이야기다.

공개된 예고편은 청량함을 내뿜는 올리브 나무로 시작한다. “올리브 나무는 우리의 역사입니다. 이스라엘이 들어와서 그런 올리브 나무를 전부 뽑아버렸어요. 우리 역사를 송두리째 지우려는 거죠”라는 대사는 아름다운 자연과 대비되는 처참한 역사의 이면을 드러낸다.

“땅을 빼앗긴 걸 생각하면 정말 화가 치밀어요. 일본이 한국을 점령했을 때 화나지 않았나요?”라는 질문은 비슷한 상흔을 안고 있는 한국인들의 공감을 이끌어낸다. ‘올리브 나무 사이로 피어나는 끈질긴 삶의 풍경’이라는 카피 역시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희망을 잃지 않고 꿋꿋이 일상을 살아가는 모든 이들에게 묵직한 감동을 예고한다.

예고편 후반부에서는 평화와 저항의 의미로 함께 올리브 나무를 심는다. “올리브와 백리향이 이 땅에 뿌리를 굳건히 내리고 있는 것처럼 우리 역시 이 땅에 뿌리를 내리고 살 겁니다”라는 이들의 희망은 척박한 땅 위에서도 끈질기게 삶을 일궈 나가는 모습이 감동을 자아낸다.

‘올 리브 올리브’는 ‘독수리의 시선이 아닌 벌레의 시선’으로 소외된 이들을 향해 따뜻한 시선을 담은 김태일 감독이 주로미 감독과 약 1년간 팔레스타인 현지에서 동고동락하며 공동연출을 한 작품이다.

평범한 한 가족의 일상을 통해 따뜻한 감성을 전할 영화 ‘올 리브 올리브’는 오는 7월 13일 개봉한다. 전체 관람가. 92분.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