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티아라, 5년 만에 음악방송 1위…‘방송사고급’ 오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SBS MTV ‘더쇼’ 방송화면 캡처

그룹 티아라가 SBS MTV ‘더쇼’에서 1위를 차지하면서 ‘방송사고급’의 눈물을 흘렸다.

티아라는 20일 방송된 SBS MTV ‘더쇼’에서 신곡 ‘내 이름은’으로 컴백 무대를 선보였다.

이날 티아라는 멤버 은정이 드라마 촬영으로 자리를 비운 데다 사전 녹화로 무대에 올랐기 때문에 1위는 기대하지 않는 듯했다.



이윽고 신곡 ‘내 이름은’이 ‘더쇼 초이스’(1위)로 발표되자 티아라는 눈물을 쏟아냈다. 수상 소감은 물론 앵콜 무대도 선보이지 못할 정도였다. 심지어 티아라는 바닥에 주저앉아 울음을 터트렸고 다른 출연진과 방청객들은 티아라를 향해 “울지마”를 외쳤다.

티아라가 음악방송에서 1위를 차지한 것은 2012년 2월 ‘러비 더비’ 이후 5년여만이다.

앞서 티아라는 2012년 멤버 화영의 왕따 사건이 불거지면서 부정적인 여론에 시달려왔다. 게다가 티아라는 멤버 소연과 보람이 계약 기간 만료로 탈퇴하면서 해체설까지 도는 등 어려움이 많았다.



티아라는 지난 14일 열린 컴백 쇼케이스에서도 “저희를 안 좋아하실 것도 알고, 사랑을 받을 수 있을지 없을지 확신할 수 없는 상황에서도 무대를 하기 쉽지 않다”며 “하지만 저희를 기다리는 팬들을 생각하면서 하나가 되고 있으니 그 모습과 마음을 살펴봐 달라”고 당부한바. 티아라의 눈물에는 1위의 기쁨보다 그간 우여곡절의 세월을 보내온 아픔과 서러움이 담긴 것으로 해석된다.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