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차량 스페어타이어 먹잇감으로 오인한 사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너무 배고 고파서~!’

21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최근 과테말라 남서부 에스쿠인틀라 채핀자연보호구역 오토 사파리공원(Auto Safari Chapin)에서 스페어 타이어를 문 채 차량을 따라가는 사자 영상을 기사와 함께 보도했다.

영상에는 오토 사파리 공원을 관광 중인 가족의 4륜 구동 스페어타이어를 뽀족한 이빨로 문 채 차량에 매달려가는 거대 수사자의 모습이 담겨 있다.

수사자는 배가 많이 고픈 듯 죄 없는 타이어를 연신 뜯어먹는다. 계속된 사자의 도발에 운전사는 차량을 멈춘다. 기회를 엿보고 있던 사자는 때를 놓치지 않고 스페어타이어를 차량에서 떼어내려 하지만 마음처럼 쉽게 되지 않는다.

사파리 투어에 나섰다가 예상치 못한 상황에 잔뜩 겁을 먹은 가족들이 당황해하는 사이, 수사자는 타이어 탈취를 그만두고 차량을 버리고 제 갈길을 간다.



오토 사파리 공원 측은 “사자의 이같은 행동은 관광객의 안전에 전혀 위험이 되지 않는다”고 전했다.

한편 오토 사파리공원은 1980년에 설립된 과테말라에서 가장 큰 동물공원으로 사자, 기린, 하마 , 얼룩말 등의 야생 동물들을 차를 타고 관람할 수 있다.

사진·영상= Mailonline, CEN / shivudu gande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