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수직 절벽서 낙하산만 맨 채 누드 점프한 여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스위스 알프스의 수직 절벽에서 낙하산만 걸친 채 뛰어내린 여성이 있어 화제가 되고 있다.

최근 스위스 알프스 라우터브룬넨(Lauterbrunnen)의 절벽서 누드 점프한 여성의 영상을 22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이 소개했다.

과감한 점프에 도전한 여성은 아넬리스 템플(Annelise Temple). 영상은 아넬리스가 베이스점프 강사 데이빗 라파르그(David Laffargue)의 지도 아래 베이스점프를 준비하는 것으로 시작된다.

데이빗은 “(베이스점프는) 장비가 아니라 기술에 있다”며 “먼저 능수능란한 연습을 해야 하며 무엇보다 몸으로 공기를 느껴야한다”고 말한다.

데이빗의 이같은 말에 아넬리스는 누드의 몸으로 선글라스만 쓴 채 한치의 망설임 없이 절벽에서 뛰어내린다. 수백 미터 절벽 밑으로 떨어지다가 낙하산을 펴는 그녀의 모습이 그저 놀라울 따름이다.



현재 인스타그램에 게재된 아넬리스의 누드 점프 영상은 현재 10만 6700여 건의 조회수를 기록 중이다.

한편 해발 806m에 위치한 스위스 시골 마을 라우터브룬넨은 1100m의 수직 절벽과 알프스의 아름다운 절경 때문에 베이스점퍼들의 성지로 주목받고 있다.

사진·영상= Annelise Temple Instagram / David Laffargue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