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군함도’ 보조출연자 “강제징용” 논란, 제작사 입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화 ‘군함도’ 스틸컷
CJ엔터테인먼트 제공.

영화 ‘군함도’ 촬영현장에서 보조출연자가 혹사당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군함도’ 제작사 외유내강은 사실과 다르다는 입장이다.

앞서 한 영화 커뮤니티에는 자신이 ‘군함도’의 ‘보조출연자’라고 밝힌 이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류승완 감독의 영화는 다신 안 보리라 다짐했다. 촬영 현장은 그야말로 시나리오와 별반 다를 바 없는 배우들의 강제징용이었다”고 주장했다.

논란이 커지자 군함도 제작사 외유내강 측은 “익명의 글쓴이를 통해 온라인에 게시된 ‘12시간이 넘는 촬영 현장이 태반’이었으며, ‘최저임금도 안 되는 출연료를 받는다’는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고 전했다.

이어 “115회차 촬영 중 12시간이 넘는 경우는 5회 미만이며, 부득이하게 추가 촬영이 있으면 모든 스태프와 배우들에게 충분히 사전 양해를 구한 후 진행했다”며 “모든 스태프들과 출연자를 대상으로 계약을 체결하였고, 추가 촬영 시에는 이에 따른 추가 임금을 모두 지급했다”고 해명했다.

끝으로 외유내강은 “‘군함도’ 의 역사적 사실을 재현하는 것은 모두에게 고된 도전의 과정이었다. 이에 제작진은 스태프와 출연진이 최선의 환경에서 일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했다. 그럼에도 제작진의 마음이 미처 미치지 못한 부분에 대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영화 ‘군함도’는 일제강점기 수많은 조선인의 강제 징용이 있었던 숨겨진 역사를 모티브로 류승완 감독이 새롭게 창조해낸 이야기로 2017년 최고 기대작이다. 올 7월 개봉 예정이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