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손녀에게 문자 보내려는 할아버지의 부탁…시민들 반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딩고 유튜브 채널 캡처

“오늘이 내 손녀 생일이라 그러는데, 여기서 (내) 사진 한 장 찍어서 보내주고 싶어요. 도와줄 수 있어요?”

연세 지긋한 어르신이 젊은 사람들에게 이 같은 부탁을 했습니다. 스마트폰을 내밀며 조심스럽게 말을 꺼내는 어르신 부탁을 받은 사람들의 반응은 너무도 따뜻했습니다.

지난 24일 유튜브 채널 딩고는 ‘할아버지가 문자 보내는 방법을 물어본다면?’이라는 제목의 실험 영상을 공개했습니다. 할아버지가 자신의 사진을 찍어서 손녀에게 문자를 보낼 수 있도록 시민들에게 도와달라는 콘셉트입니다.

부탁을 들은 한 여성은 “좀 더 웃으시면 멋있게 나오실 것 같아요”라며 따뜻한 마음씨만큼이나 환한 미소를 전했습니다. 또 다른 남성은 “다리 길게 나오시게 찍어드릴게요”라며 사진 한 장 찍는 데에도 정성을 담았습니다. 이어 많은 사람이 어르신을 대신해 손녀에게 고운 메시지를 보내주었습니다.


특히 한 여성은 문자가 잘 안 보인다는 어르신의 말에 “그러면 글자 크기를 크게 해놓을까요?”라며 “저도 어릴 때 할아버지가 계셔서 글자 크기 크게 해드리니까 읽기 편하다고 하셨거든요”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마음이 따뜻해지는 영상”이라며 “모든 사람들의 반응이 따뜻해서 울컥한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사진 영상=딩고 유튜브 채널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