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영상] 심야 편의점 아르바이트생 속인 문화상품권 ‘먹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편의점에 가방을 맡긴 뒤 문화상품권을 들고 도주한 이모(35)씨. 서울 종암경찰서 제공.

편의점에 싸구려 가방을 맡긴 뒤 수십 차례에 걸쳐 문화상품권을 가로챈 3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종암경찰서는 도박게임 화폐를 마련하고자 수도권 일대 편의점을 돌며 문화상품권을 훔친 이모(35)씨를 상습사기 혐의로 구속했다고 26일 밝혔다.



이씨는 지난 3월 말부터 최근까지 서울, 인천, 경기 일대 편의점을 돌아다니며 ‘은행에서 현금을 찾아 지불하겠다’면서 자신의 가방을 맡기고 달아나는 등 총 20회에 걸쳐 500만원 상당의 상품권을 가로챈 혐의를 받는다.

이씨는 범행에 사용하려고 길에서 1만원대에 미리 사둔 가방을 맡긴 후 ‘은행에서 현금을 찾아 돌아오겠다’며 편의점 직원을 안심시켰다. 그는 맡긴 가방 안에 전단지, 신문지 등을 구겨 넣어 내용물이 있는 것처럼 꾸몄다.

평소 일정한 직업 없이 인터넷 도박게임 중독에 빠진 이씨는 찜질방과 PC방을 전전하다가 게임 화폐를 마련하고자 주로 심야에 혼자 일하는 아르바이트생을 상대로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 화면을 분석, 이씨를 용의자로 특정하고서 휴대전화를 추적해 지난 19일 서울 노원구 PC방에서 이씨를 붙잡았다. 이씨는 사기 등 다수 전과기록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편의점 업주들을 상대로 이 같은 피해를 보지 않도록 지도하고, 심야에 방범 활동을 강화하는 등 심야 편의점에서 아르바이트하는 학생들을 상대로 한 사기범에 대해 엄정 대응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