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10m 높이서 ‘다이빙 셀카’ 도전한 영국 다이빙선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상에서 가장 특이한 방법으로 셀카를 찍는 사람이 나타났다.

28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최근 런던수영센터에서 세계 최초 ‘다이빙 셀카’에 도전한 올림픽 다이빙 동메달리스트 톰 데일리(Tom Daley)에 대해 보도했다.

10m 높이 다이빙대에 선 톰. 그는 오른손엔 ‘세상에서 가장 카메라 좋은 스마트폰’이라는 슬로건의 내건 HTC사의 신형 HTC U11을 들고 게이너(gainer: 뒤로 재주넘는 다이빙) 자세를 취했다.

세계 대회에서 수많은 다이빙 상을 탈만큼 다이빙에는 일가견이 있는 톰이지만 완벽한 셀카를 얻는 것은 그리 쉬운 일이 아니었다. 몇 시간 동안 10m 다이빙대와 물을 오가며 톰은 수십 차례 시도 끝에 만족할만한 몇 장의 셀카를 얻었다.



톰은 “여러 차례 배치기 다이빙을 하고 나서야 완벽한 다이빙을 성공했다”면서 “마지막 셀카가 가장 좋아하는 샷”이라고 전했다.

사진·영상= Nathan Gallagher, SWNS.com / Mailonlin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