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한반도 전설적 괴물 소재, ‘장산범’ 티저 예고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화 ‘장산범’ 예고편의 한 장면.
NEW 제공.

영화 ‘장산범’ 티저 예고편이 공개됐다.

‘장산범’은 목소리를 흉내 내 사람을 홀린다는 ‘장산범’을 둘러싸고 벌어지는 미스터리한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숨바꼭질’ 허정 감독의 두 번째 작품으로 지금까지 한국 영화에서 한 번도 다뤄지지 않은 ‘장산범’이라는 소재를 다룬다.

‘장산범’은 한반도 중에서도 특히 소백산맥 이남 지역에서 오랫동안 구전으로 전해져 내려오는 괴물이다. 털이 하얀 호랑이의 모습을 하고, 사람의 목소리를 곧잘 흉내 내는 괴물이 어린이들을 잡아간다는 설화가 전해지고 있다.

허정 감독은 “거스를 수 없는 매혹적인 목소리가 바로 ‘장산범’이라고 생각한다. 암흑 속에 들리는 여러 가지 소리. 그 소리 중 어떤 소리도 믿지 못하는 한 사람의 이야기에서 시작된 영화가 바로 ‘장산범’이다.”라며 연출 의도를 밝혔다.

공개된 예고편은 음산한 분위기의 숲 속을 배경으로 장산범에 대해 소개한다. 이어 불안감에 어디론가 다급하게 전화를 거는 ‘희연’(염정아)의 모습은 이후 벌어질 사건을 궁금케 한다. 특히 누군가 자신의 목소리를 흉내 내고 있다는 것을 알고 충격에 빠진 ‘희연’(염정아)과 ‘민호’(박혁권)의 모습이 긴장감과 호기심을 자아낸다.

영화 ‘장산범’에는 ‘장화, 홍련’ 이후 14년 만에 돌아온 스릴러 퀸 염정아와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드는 다재다능한 대세 배우 박혁권, 아역 배우 신린아가 출연한다. 8월 중순 개봉 예정.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