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개봉작> 프랑스를 발칵 뒤집은 보이스피싱 실화!…‘넘버원 전화사기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화 ‘넘버원 전화사기단’ 예고편의 한 장면.
제인앤유 제공.

보이스피싱 실화를 다룬 좌충우돌 코미디 ‘넘버원 전화사기단’이 29일 디지털 최초 개봉한다.

극중 주인공 질베르는 백수다. 범죄와 사기로 하루하루를 연명하는 한심하기 그지없는 청년이다. 어느 날 질베르는 발신 전화번호를 마음대로 바꿀 수 있는 ‘게이트웨이’ 프로그램을 알게 되고, 이를 보이스피싱 범죄에 활용하게 된다.

생각보다 사람들이 쉽게 속자, 질베르는 판을 키워 거대 은행을 상대로 프로젝트를 준비한다. 하지만 이 모든 계획을 눈치 챈 경찰이 질베르를 향해 수사망을 좁혀온다.

영화 ‘넘버원 전화사기단’은 프랑스 국민을 충격에 빠트렸던 보이스피싱 실화를 모티브로 제작됐다. ‘피에제’, ‘24일’ 등에 출연한 프랑스 국민 배우 파스칼 엘비의 첫 연출작이자 프랑스 대표 여배우 줄리 가예트가 출연했다.

프랑스를 발칵 뒤집어 놓은 충격 실화를 영화화한 ‘넘버원 전화사기단’은 29일부터 IPTV, 디지털케이블, 온라인, 모바일 등 다양한 플랫폼을 통해 마나 볼 수 있다. 15세 관람가. 97분.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