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악어 입 속이 궁금해!’ 고프로로 악어 근접 촬영한 남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위험을 무릅쓰고 악어를 근접 촬영하는 남성이 있어 화제다.

지난 27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악어 전도사 마이클 워머(Michael Womer)의 영상 한편을 소개했다.

영상 속에는 머리에 고프로 카메라를 장착한 마이클이 등장한다. 그는 “악어가 카메라를 깨물 수 있도록 허락할 것”이라며 “모든 사람들이 악어의 물기가 무엇인지 알고 싶어 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시청자에게 “악어가 물려하는 카메라가 이마에서 약간 떨어져 있어 괜찮다”며 “머리에 이걸 쓰니깐 영화 ‘빽 투 더 퓨쳐’의 브라운 박사 같은 느낌이 든다”고 덧붙였다.

영상에는 그가 “스마일”하며 악어 무리가 있는 인클로저로 다가가자 날카로운 이빨을 드러내며 큰 입을 벌려 카메라를 무는 악어의 모습이 포착됐다. 이어진 슬로우 모션으로 재생된 영상에는 악어의 혀와 300psi(20기압에 해당하는 압력)로 무는 악어의 무는 힘이 고스란히 전해진다.



한편 플로리다주에서 가장 별난 악어 조련사로 유명한 마이클 “악어는 지구 상에서 무는 힘이 가장 센 동물 중 하나”며 “난 악어의 이빨을 닦아줄 정도로 악어와 친숙하며 그들과 25년을 함께 생활했다”고 밝혔다.

사진·영상= TheGatorCrusader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