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백악관 사적 공간 ‘트리티 룸’ 어떻게 생겼나 봤더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9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백악관 3층 대통령 가족의 사적 공간을 ‘깜짝 공개’한 가운데 네티즌들 사이에서 ‘트리티 룸’(Treaty Room)에 대한 궁금증이 더해 가고 있다.

트리티 룸은 미국 대통령의 사적인 공간으로 백악관 3층에 있다. 트리티룸은 평소 미국 대통령이 개인 서재로 사용하는 방으로 이곳에는 링컨 대통령의 거실, 남북전쟁 당시 게티즈버그 연설문을 작성했을 때 사용한 책상이 있는 침실 등이 있으며 그 유명한 ‘국민의, 국민에 의한, 국민을 위한 정부’(of the people, by the people, for the people)라는 명문이 담긴 게티즈버그 연설문이 방탄유리로 보존·전시돼 있다.

이번 트리티 룸의 ‘깜짝 공개’는 문 대통령 부부를 환송하기 위해 엘리베이터를 함께 탄 트럼프 대통령의 즉석 제안에 의해 이뤄졌으며 트럼프 대통령은 트리티 룸을 문 대통령 부부에게 직접 안내했다. 당시 트리티 룸에는 통역을 제외한 어느 누구도 동행하지 않았으며 문 대통령은 12분가량 트리티 룸에 머물면서 링컨 책상에 착석해 기념사진도 찍은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측은 당초 백악관 의전 담당자의 말을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백악관 3층에 있는 사적 공간에 외국 원수를 데려간 것은 처음”이라고 발표했다가 이를 “이례적”이라는 표현으로 수정했다.

노무현 전 대통령도 2003년 5월 15일 조지 W 부시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마치고 부시 대통령의 안내로 링컨 침실을 둘러본 바 있다. 특히 링컨 침실은종종 귀빈용 객실로 사용됐는데 이 방에 묵은 손님이 링컨 대통령의 유령을 목격했다는 소문이 있다.

한편 ‘트리티 룸’은 역대 미국 대통령들이 개인 집무실로 사용하던 곳으로 미국이 프랑스로부터 루이지애나를 사들일 때 계약을 체결했던 장소로 알려졌다.

사진·영상= Global Tv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