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열일곱 소녀, 늙은 지주에게 팔려가다…‘레이디 맥베스’ 예고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화 ‘레이디 맥베스’ 예고편의 한 장면.
씨네룩스 제공.

살기 위해 악이 되어야 했던 한 소녀의 이야기를 그린 ‘레이디 맥베스’ 티저 포스터와 예고편이 공개됐다.

‘레이디 맥베스’는 19세기 영국, 늙은 지주에게 팔려간 열일곱 소녀 ‘캐서린’의 잔인한 운명을 그렸다. 도스토옙스키와 함께 러시아 문학의 황금기를 이끌어온 작가 니콜라이 레스코프의 ‘러시아의 맥베스 부인’(1865)이 원작이다.

▲ 영화 ‘레이디 맥베스’ 티저 포스터
공개된 포스터는 결혼식을 앞둔 플로렌스 퓨의 앳된 모습과 함께 “오늘부터 네 본분을 다하거라”는 카피가 이후 그녀에게 닥칠 잔인한 운명을 예감케 한다. ‘캐서린’에게 주어진 본분은 후손을 낳기 위해 몸을 잘 보존하는 것과 남편에게 복종하는 것이다.

그녀를 향한 억압과 폭력은 티저 예고편에서 더욱 강하게 드러난다. “내 아버지가 당신을 샀어”라는 남편의 대사를 시작으로 그녀를 옥죄는 명령과 힐난의 소리는 긴장감을 자아낸다.

강렬한 주인공 ‘캐서린’ 역은 영화 ‘폴링’으로 국내 관객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긴 배우 플로렌스 퓨가 맡았다. 또 연극과 오페라 연출가 출신 윌리엄 올드로이드가 첫 영화 연출에 도전했다. 그는 2017년 새롭게 읽혀야 할 인물로 ‘레이디 맥베스’를 주저 없이 선택했다.

감독은 “당시 문학에서 여성은 침묵 속에서 고통받거나 사라지거나 자살했다. 반면 ‘캐서린’은 저항한다. ‘레이디 맥베스’는 한 여성이 자신의 독립을 위해 싸우고, 스스로의 운명을 개척해나가는 이야기”라고 작품을 소개했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