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충격 스릴러 ‘파괴자들’ 메인 예고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화 ‘파괴자들’ 예고편의 한 장면.
액티버스엔터테인먼트 제공.

무섭도록 잔인한 충격 스릴러 ‘파괴자들’ 메인 예고편이 공개됐다.

영화 ‘파괴자들’은 납치 후 의문의 실험실에 갇힌 싱글맘 르네(누미 라파스)가 아들에게 돌아가기 위해 필사의 사투를 벌이는 이야기다.

공개된 예고편은 주인공 르네가 운전하던 자동차가 고장이 나면서 사건이 시작한다. 차에서 내린 그녀에게 의문의 남자가 다가와 상황을 묻자, 그녀는 스스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답한다. 하지만 그녀는 그 자리에서 순식간에 납치를 당하고 만다.

르네가 도착한 곳은 알 수 없는 실험실, 테이프로 얼굴이 감긴 채 옴짝달싹할 수 없이 묶여 있다. 그리고 한 여자가 나타나 “G10-12X는 유전자 암호야”, “우린 그걸 풀어서 바꾸려는 거지”라며 알 수 없는 말을 한 뒤, 주사기로 붉은 액체를 주입한다.

폐쇄된 실험실에서 자행되는 끔찍한 실험, 탈출을 시도하는 르네의 모습과 함께 엄마를 부르짖으며 고통스럽게 소리치는 아들의 모습은 극의 긴장과 몰입도를 예상케 한다.

영화 ‘파괴자들’은 2002년 선댄스 영화제에서 심사위원특별상을 받은 ‘세크러터리’와 니콜 키드먼,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주연의 ‘퍼’ 등으로 국내에 알려진 감독 스티븐 세인버그가 연출을 맡았다. 주인공 르네 역은 연기파 배우 누미 라파스가 맡았다.

‘파괴자들’은 오는 10월 19일 개봉한다. 15세 관람가. 101분.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