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엔진폭발’ LA행 에어프랑스 여객기 아찔한 불시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승객·승무원 500여명 태운 A380기 캐나다 북동부해안 공항에 비상착륙



프랑스 파리에서 미국 로스앤젤레스(LA)로 향하던 에어프랑스 여객기의 한쪽 날개 엔진이 대서양 상공에서 폭발음과 함께 꺼져 항공기가 캐나다 북동부 해안의 한 공항에 비상착륙했다고 미 언론이 30일(현지시간) 전했다.

이날 파리 샤를 드골 공항에서 승객 496명과 승무원 24명을 태우고 출발한 에어프랑스 AF66편 에어버스 A380기는 이륙 5시간 뒤 그린란드 남단을 통과할 무렵 폭발 굉음과 함께 기체가 크게 흔들렸다.

에어버스 A380은 전 세계에 운항하는 여객기 중 가장 큰 기종이다.

이 비행기의 엔진 4개 중 한쪽 날개에 있는 엔진 한 기가 폭발했으며 엔진을 싸고 있던 금속 재질의 덮개가 날아가면서 엔진 자체도 꺼졌다.

비행기는 엔진 사고 이후에도 두 시간 더 날아 캐나다 북동쪽 해안인 라브라도어의 구스베이 공항에 불시착했다. 탑승객 중 부상자는 보고되지 않았다.

탑승객들은 비행기 한쪽 날개의 엔진 덮개가 흉물스럽게 뜯겨 나간 사진을 찍어 트위터에 올렸다.

▲ 유튜브 영상 캡처
탑승객 중 한 명은 뉴욕데일리뉴스에 “큰 폭발음이 들리고 나서 비행기가 급강하했다. 난기류에 걸린 것처럼 기체가 심하게 요동쳤다”고 전했다.

한 승객은 “승객들이 공포에 질렸고 추락하는 줄 알았다”고 말했다.

항공기 조종사는 기체가 20분간 흔들린 뒤 엔진이 꺼진 사실을 확인하고 비상착륙을 시도했다.

탑승객들은 항공기가 가까운 구스베이 공항으로 기수를 돌리면서 기내에 비상등이 들어왔다고 전했다.

비행기에 탑승한 전직 항공기 정비사 데빈 레머는 BBC 방송에 “아마도 엔진 팬이 고장을 일으킨 것 같아 보였다”고 말했다.

에어프랑스 측은 “중대한 엔진결함이 발견된 AF66편은 안전하게 착륙했다. 승객들에게는 다른 항공편으로 갈아탈 수 있도록 조처하고 있다. 위급 상황에서 잘 훈련받은 우리 조종사와 승무원들이 완벽하게 대처했다”고 말했다.

사진 영상=sadiqsamawi/ 유튜브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