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생방송 중 양수 터진 여성 앵커…방송 마친 후 출산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NBC News
지난달 26일 뉴욕 NBC 나탈리 파스콰렐라(Natalie Pasquarella)가 생방송 뉴스 중 양수가 터진 순간 영상.

만삭인 미국의 한 여성 앵커가 생방송 중 양수가 터지는 상황에 처했지만 뉴스를 끝까지 마치는 프로정신을 선보여 화제가 되고 있다.

2일(현지시간) 미국 허프포스트는 지난달 26일 뉴욕 NBC 나탈리 파스콰렐라(Natalie Pasquarella)가 생방송 뉴스 중 양수가 터졌다고 보도했다.

나탈리는 트위터 글자수가 140자에서 두 배인 280자로 늘어났다는 뉴스를 전하던 중 양수가 터졌으며 다행스럽게도 방송은 거의 끝나갈 무렵이었다.

나탈리는 방송을 함께 하던 동료들에게도 양수가 터진 사실을 알리지 않고 뉴스를 진행했다. 마침내 생방송이 끝나자 즉시 스태프에게 양수가 터진 사실을 담당 PD는에 의해 그녀는 곧바로 병원으로 이송됐다.



병원에 도착한 나탈리는 13시간의 산고 끝에 아들 하민 제임스 파스토레(Jamin James Pastore)를 낳았다.

▲ Natalie Pasquarella Instagram
뉴욕 NBC 나탈리 파스콰렐라(Natalie Pasquarella)가 출산 후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진.

나탈리는 NBC 뉴스에 “매우 기쁘다. 가족이 늘어났다”고 출산 소식을 전했으며 인스타그램에도 “아름다운 축복이 일찍 세상에 왔습니다. 여러분들의 격려에 감사드리며 덕분에 우리 가족의 마음은 충만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아기와 함께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영상= ALWAYS ANYWHERE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