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익사 직전 낚시꾼들에 의해 구조된 새끼 갈색곰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물에 빠진 채 표류 중인 두 마리의 야생 갈색곰이 낚시꾼들에 의해 극적으로 구조됐다.

2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최근 러시아 북부 카렐리아 비고제로 호수( Vygozero Lake)에서 표류 중인 새끼 갈색곰 두 마리가 구조됐다.

지난달에 촬영된 영상에는 태어난 지 얼마 안 된 야생 새끼 갈색곰이 보트에 매달린 채 살기 위해 작은 입으로 줄걸이를 물고 발버둥 치는 모습이 담겼다.

자신들을 구해줄 사람들은 이들밖에 없다는 듯 간절한 표정으로 보트에 매달린 곰. 낚시꾼 중 한 명이 물에 훔뻑 젖은 채 안간힘을 쓰는 새끼곰 한 마리를 뜰채로 건져 올렸고 이미 탈진한 상태의 또 다른 한 마리도 뜰채로 안전하게 구조됐다.



새끼곰들을 구한 낚시꾼 루슬란 루카닌(Ruslan Lukanin)은 “곰들이 호수 건너에서 어미와 함께 수영 중이었다”며 “어미 곁에서 멀리 떨어진 새끼들이 가라앉고 있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이어 “우리 일행은 허우적대는 새끼들을 살리기 위해 어미 곰이 있는 섬 근처로 이동했다”면서 “물속에서 탈진 직전의 새끼들을 구조했다”고 덧붙였다.

구조 직후 낚시꾼들은 어미 곰이 있는 섬으로 새끼 곰들을 데려갔으며 새끼들이 어미를 만나 회복하기를 바라면서 그들을 숲에 놓아줬다.

한편 해당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새끼곰들이 엄마를 찾았으면 좋겠네요”, “낚시꾼에게 박수를 보냅니다”, “훈훈해지는 영상이네요” 등의 댓글을 달았다.

사진·영상= Ruslan Lukanin / Entertainment and more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