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19세기 아일랜드 학교서 초자연적 현상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Pen News, Deerpark CBS, Mailonline / English news youtube
지난 1일(현지시간) 아일랜드 코크의 디어파크 CBS 학교 CCTV에 원인을 알 수 없는 기괴한 현상들이 포착된 순간.

아일랜드의 오래된 학교 CCTV에 원인을 알 수 없는 기괴한 현상들이 포착됐다.

4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지난 1일 아일랜드 코크의 디어파크 CBS 학교 CCTV에 소름돋는 초자연적인 현상이 발생했다.

학교 복도에 새롭게 설치된 CCTV 영상에는 새벽 3시 6분께 인적없는 복도의 문이 열고 닫히는가하면 사물함이 앞 뒤로 움직인다. 심지어 사물함 서랍이 열리며 바닥에 책과 종이가 떨어지고 화장실 앞의 미끄럼방지 안내판이 누군가 발로 찬 듯 쓰러지는 모습이 담겨 있다.

디어파크 CBS 학교 케빈 배리(Kevin Barry) 교장은 “이 일은 한밤중에 발생했으며 우리는 그것의 존재에 대해 알지 못한다”며 “사람들이 때때로 그 지역을 지날 때 서늘한 기운이 느껴진다고 말해 왔다”고 밝혔다. 이어 “선생님들 중 한 분이 그의 애완 동물을 데려왔는데, 애완 동물은 그곳을 지나가길 원치 않았다”고 덧붙였다.

그는 “사람들은 오래된 학교 건물에서 항상 이상한 소리가 들린다고 말해왔으며 종종 종이들이 뿌려졌지만 이를 학생들의 장난으로 여겨왔다”고 털어놓았다.



배리 교장은 “1828년에 지어진 오래된 학교에서 누군가가 잘 꾸며진 장난을 하고 있는지 알 수 없지만 모션 감지 카메라 설치 후, 실제 무언가를 잡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앞으로의 상황을 더 지켜보겠다”고 전했다.

사진·영상= Pen News, Deerpark CBS / English news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