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위태롭고 서늘한 폭력의 세계를 만난다!…‘폭력의 씨앗’ 예고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화 ‘폭력의 씨앗’ 티저 예고편의 한 장면.
찬란 제공.

전주영화제부터 산세바스티안까지 국내외 유수영화제를 사로잡은 화제작 ‘폭력의 씨앗’ 티저 예고편이 공개됐다.

영화 ‘폭력의 씨앗’은 휴가를 나온 ‘주용’이 하루 동안 겪는 사건을 통해 폭력이 인간 내면에 스며드는 과정을 서늘하고 집요하게 보여주는 작품이다.

밤거리를 위태롭게 걷는 주인공 ‘주용’(이가섭)의 뒷모습에서 시작한 예고편은 곧 그의 과거로 리와인드된다. 4:3이라는 좁은 화면비, 인물을 따라 미세하게 흔들리는 카메라와 웅장한 음악은 보는 이들의 긴장감을 고조시킨다.

이어 “이런 걸로 아무도 안 죽는 거 알잖아”라는 선임의 대사가 서늘한 분위기를 자아내며 인물들에게 벌어진 사건을 궁금케 한다. “죄송하지만, 이번에 필립이 진짜 아닌 것 같습니다”라며 후임 필립을 대변하는 주용에게 “너나 신필립, 둘 중 한 명이면 된다”며 폭력을 행사하는 선임의 모습은 그들에게 놓인 참혹한 폭력의 세계를 예상케 한다.

마지막으로 ‘어느새 내 안에 그것이 자라고 있었다’라는 카피가 주용 역시 폭력의 세계에서 완전히 벗어날 수 없음을 암시한다.

단편 ‘노말’(2013)로 모로디스트 키예프 국제영화제에 초청된 이후, ‘폭력의 씨앗’으로 성공적인 첫 장편 데뷔를 이뤄낸 임태규 감독은 물론 섬세하면서도 폭발적인 연기를 선보인 배우 이가섭의 발견이 눈길을 끈다.

임태규 감독은 “폭력이 어떤 식으로 행해지고, 패턴화되면서 새로운 폭력을 만들어 내는지 그리고자 했다. 영화를 본 관객이 무심코 지나쳤던 일상의 폭력에 대해 다시 돌이켜 볼 수 있는 기회가 되었으면 한다”고 연출의도를 밝혔다.

영화 ‘폭력의 씨앗’은 오는 11월 2일 개봉 한다. 82분.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