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30마리 기린 떼 도로 가로지르는 순간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 출처-Sonali Dudhane Facebook
최근 동물의 왕국으로 알려진 케냐 마사이 마라 국립공원에서 30마리의 기린들이 도로를 가로질러 건너가는 모습.

거대한 키의 기린 떼가 도로를 가로질러 지나가는 모습이 관광객의 카메라에 포착돼 화제다.

지난 9일 영국 데일리메일은 최근 동물의 왕국으로 알려진 케냐 마사이 마라 국립공원에서 30마리의 기린들이 도로를 가로질러 건너가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기사와 함께 소개했다.

관광차 마사이 마라 국립공원을 찾은 인도 관광객들은 수풀 속 기린 무리를 20분 동안 구경했으며 이후 “차량에 신속하게 탑승해달라”는 운전기사의 요청에 따라 차량에 올랐다.

곧이어 무려 30마리의 기린들이 줄지어 도로를 가로질러 지나갔고 관광객들은 기린 떼의 장관을 놓치지 않고 카메라에 담았다.

인도 우타르프라데시주 러크나우에서 온 소나리(Sonali)는 “우리 일행은 이 위대한 순간을 목격하고 카메라에 그 순간을 담았다”며 “이렇게 많은 기린 무리는 본 적이 없다. 카메라 뷰파인더를 통해 그 수를 세어봤다”고 전했다.

한편 기린은 키 5.5m, 무게 약 700~2000kg에 달하며 살아있는 육지동물 중 가장 크다. 최고 시속 48km로 달릴 수 있으며 사자 무리에 맞서 싸울 수 있을 만큼 천적이 없는 동물이다.(참고: 다음 백과)

사진= Sonali Dudhane Facebook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이 만난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