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감방 동료 살인 후 몰래 시체 옮기는 죄수 ‘충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CBC News youtube
지난 2013년 11월 1일 캐나다 온타리오주 런던의 엘긴-미들섹스 교도소에서 복역 중인 죄수 앤써니 조지(Anthony George·32)가 감방 동료를 살해 후 몰래 옮기는 순간이 담긴 영상

감옥에서 감방 동료를 죽인 뒤 몰래 뒤처리하는 죄수의 모습의 영상이 공개돼 충격을 주고 있다.

14일(현지시간) 영국 미러는 지난 2013년 11월 1일 캐나다 온타리오주 런던의 엘긴-미들섹스 교도소에서 복역 중인 죄수 앤써니 조지(Anthony George·32)가 감방 동료를 살해 후 몰래 옮기는 순간이 담긴 영상을 기사와 함께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교도관이 감방을 둘러본 뒤 사라지자 전날 폭행으로 죽은 아담 카르고스(Adam Kargus·29)를 동료 조지가 흰색 부대에 넣은 채 공동샤워실로 끌고가는 모습이 담겼다.



판결에 의하면 사건 당일 조지는 화장실 변기에 몰래 숨겨놓은 과일로 만든 발효주를 마신 뒤, 주취 상태서 카르고스를 폭행했으며 카르고스는 머리, 목, 얼굴을 둔기로 맞아 사망한 것으로 밝혀졌다.

교도소에서 살인을 저지른 조지는 지난 7일, 2013년 10월 31일 카르고스를 죽인 혐의로 가석방없이 징역 10년형을 선고받았다.

사진·영상= CBC News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